‘엘리멘탈’ 엠버의 비비스테리아를 찾아가는 여정

비비스테리아를 찾아가는 여정

비비스테리아는 엠버의 ‘꿈’이라고 볼 수 있다.

‘엘리멘탈’ 영화 후기 및 영화 추천, 쿠키 여부

이 글을 안 보시면 영화관을 나갈 수도 있다고 말씀드린 이유는 진짜 나간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갔다 들어왔습니다.

영화 도입부에 영화 ‘업’ 헌정 영상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엘리멘탈’ 영화가 나오지 않아, 실제로 앞에 앉은 사람은 상영관을 잘 못 찾아온 줄 알고, 나갔습니다.

필자도 나갈 뻔 했다. 헌정 영상이 꽤 길었기 때문이다. 이 점 참고하시고, 감상하시면 좋겠다.

참고로, 쿠키 영상은 없습니다. 엔딩 크레딧 초반부에 이후의 이야기가 잠깐 나옵니다.

0C7BB389 7331 412F 8880 F82091766DBD jpeg

영화 소개

‘엘리멘탈’은 픽사만의 독특한 상상력으로 감동을 주는 애니메이션 영화이다.

여러가지 감동을 주는데, ‘가족간의 사랑’, ‘어려움을 극복한 사랑’, ‘나를 찾아가는 자아성찰’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매끄럽게 전달한다. 영상미가 아주 훌륭한 감동적인 영화이다.

가족이 그립고, 감성적인 영화가 보고 싶은 분께 적극 추천드린다.

미국계 한국인 감독님 작품이다.

영화 줄거리

불, 물, 공기, 흙 4개의 원소들이 살고 있는 ‘엘리멘트 시티’ 재치 있고 불처럼 열정 넘치는 ‘앰버’는 어느 날 우연히 유쾌하고 감성적이며 물 흐르듯 사는 ‘웨이드’를 만나 특별한 우정을 쌓으며, 지금껏 믿어온 모든 것들이 흔들리는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되는데…

웰컴 투 ‘엘리멘트 시티’!

명장면

픽사만의 뛰어난 영상 기술로 수많은 명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그 중 소개드리고 싶은 장면은 두 가지이다.

엠버와 에이드가 ‘비비스테리아’ 보러 가는 장면이다. (불에 대한) 차별과 억압에서 (웨이드와 엠버의) 사랑을 통해 서로의 ‘꿈’을 보는 장면이다.

서로의 마음이 느껴지는 장면을 아름다운 영상미로 표현하였다.

또한, 영화 끝 부분에서 엠버가 본인의 꿈을 찾아 떠날 때 아버지께 절하는 엠버와 그 인사를 받아주는 아버지, 이 장면은 아버지를 사랑하는 딸과 아버지를 사랑하는 딸, 둘을 통해 사랑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생각한다.

명대사

많은 대사가 기억에 남지만, 감독(님)과 같은 문화권이라 그런지 많은 부분이 공감되었다.

부모를 생각하는 자녀, 자녀를 생각하는 부모.

그들의 진심이 담긴 대사이다.

아버지를 생각하는 ‘앰버’의 진심

“부모님의 희생에 보답하는 것은 나도 희생하는 것 뿐이야.”

늘 뜨거울 것이라 생각했던 ‘아슈파’의 따뜻한 진심

“이 가게가 내 꿈인적 없어. 네가 내 꿈이야.”

마치며

유명한 팝스타 ‘라우브(Lauv)’가 만든 ‘엘리멘탈’ OST 또한 영화의 분위기를 한껏 올린다.

‘Steal The Show’ – Lauv

Leave a Comment